Executive Perspective

현대의 재생 가능한 자원, 비정형 데이터를 비즈니스에 활용하려면

업계 전문가들에 따르면 비정형 데이터가 전체 디지털 데이터의 80-90%를 차지한다고 보고 있습니다. 게다가 비정형 데이터는 데이터 레이크(Data Lake), 데이터 웨어하우스(Data Warehouse), SAN(Storage Area Network)와 다양한 백업 시스템 등을 비롯한 복잡한 인프라 및 수많은 사일로 속에 존재하고 있기 때문에 대체 어떻게 활용해야 할지 대부분 엄두를 내고 있지 못하는 실정입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은 기업의 생산성 향상 전략은

전세계가 코로나19(COVID-19) 팬데믹 상황을 겪으면서 우리 사회는 정치, 사회, 경제, 문화 모든 영역에서의 전례 없는 변화를 경험하고 있습니다. 많은 기업과 소비자들은 재택 근무, 언택트 소비, 온라인 개강, 사회적 거리두기 등을 실천하며 사고와 행동의 변화를 겪었습니다.

Pure//Accelerate Digital 키노트 다시 보기

퓨어스토리지 CEO 찰리 쟌칼로(Charlie Giancalro)는 Pure//Accelerate Digital을 통해 현재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기업은 기본기와 유연성을 확보, 자동화와 인적 효율을 제고하고, 미래지향적 시각을 갖춰야 한다고 했습니다.

현대적 분석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현대적 인프라

현재 빅데이터 분석은 매우 흥미로운 시기를 맞고 있습니다. AI 또한 실험에서 생산 단계로 그 가능성이 가속화되고 있습니다. 인프라, 특히 스토리지 인프라가 기업의 대규모 현대적 분석을 가능하게 하는 핵심 요소로 재조명되며 퓨어스토리지용 버티카 이온 모드가 주목받고 있습니다.

더 많은 기사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