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들이 코로나와 경제위기의 어려운 상황으로 인해 프로젝트의 우선순위를 바꾸기 시작하며, 광범위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전략의 일환으로 멀티-클라우드 역량을 확장하는 것이 더욱 중요한 IT 리더들의 최우선 과제가 되었습니다.

2020년 이전보다 기업들의 클라우드 용량에 대한 수요가 훨씬 더 증가한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닙니다. 급증한 온라인 트래픽은 최대 대역폭을 초과했고, 물리적 데이터센터는 접근하기 어려워졌으며, 공급망의 중단은 하드웨어 접근의 제한으로 이어졌습니다. 멀티-클라우드 전략을 발빠르게 이행한 기업들은 치명적인 중단 사태를 피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렇지 않은 기업들은 “뉴 노멀”에 적합하게 시스템과 프로세스를 개선하려 서두르고 있습니다.

현 상황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미루는 것이 단순히 근시안적인 행동일 뿐만 아니라 실수라는 것을 입증했습니다. 환경이 변화함에 따라 멀티-클라우드 역량은 최우선 순위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성공적인 멀티-클라우드의 도입을 위해서는 이를 지원하기 위한 현대적 인프라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상처에 반창고 붙이기vs. 시류에 편승하기

성공적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해서는 실질적인 운영상의 변화가 필요합니다. SAP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경영진 조사(영문자료)에 따르면, 각 산업의 리더들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일반적으로 클라우드로의 전환과 동의어)의 중요성에 동의하고 있습니다. 또한, 이를 충분히 이행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도 인정하고 있습니다. 트랜스포메이션, 전환이라는 단어 자체, 그리고 그 규모만 보아도 위압적으로 느껴지기 때문에 그 망설임은 충분히 이해가 됩니다.

하지만 상처에 반창고 붙이기 식의 임시방편적인 접근은 문제의 핵심을 거스르는 것일 뿐만 아니라, 실질적이고 지속적인 혜택을 누리지 못하게 할 뿐입니다. 그리고 실제 지금까지는 지속적인 혜택을 누리기 어려웠습니다(영문자료). 성공적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는 집단적인 사고방식과 문화, 즉 모든 이들이 참여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물론 성공적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는 사람이 중요하지만, 레거시 IT 인프라에서 일정 수준의 현대화를 수행하는 것은 고통스럽고 제한적이며, 높은 비용을 수반할 수 있습니다. 특히, 위기 상황이 레거시 시스템 기반의 운영 모델을 무력화시킬 수 있다는 것을 확인한 이후로, 퓨어스토리지로 구동되는 스마트 멀티 클라우드 지원 인프라가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습니다.

과거에 기업들이 이러한 시류에 저항하였다면, 이제는 ‘왜’ 라는 질문을 던질 때입니다.

데이터와 디지털 관성의 위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과정에 있는 많은 기업들에게 실질적인 기회는 데이터에 있습니다.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영문자료)에서 경영진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 따르면, 92%가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프로젝트에 투자를 확대하고 있지만 여기에는 도전 과제가 따른다고 응답했습니다.

비정형 데이터를 어떻게 분석할 수 있을지 생각해 보십시오. 이것이 수 개월 분량의 매출 데이터가 미래 예측에 핵심적인 데이터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방법이며, 실시간 추적 메트릭스로 고객의 심리를 엿볼 수 있는 지점입니다. 이 다루기 힘들고 복잡한 정보 뭉치들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금광과 같은 것으로, 일반적으로 예측 불가능한 성장 패턴을 처리하기 위해 대규모의 스마트 스토리지가 필요합니다. 또한 신경망, 자연어 처리 및 머신러닝 알고리즘 활용을 위해 매우 높은 처리 능력도 필요합니다.

적절한 스토리지 전략 없이는 데이터 사일로가 급증하여 온-프레미스와 클라우드 플랫폼 사이의 갭을 줄이기 어려워집니다. 기업들은 이 부분에 대해 우려하고 있으며, 92%가 현대화된 정보 관리 전략을 통해(영문자료) 증가하는 데이터 혼란을 조절해야 한다고 인식하고 있습니다. 빅데이터와 AI 프로젝트의 경우 잘 수행되어도 인사이트를 얻을 시간(time-to-insights)이 부족하거나, 최악의 상황에서는 부정확한 인사이트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전체적으로 보았을 때, 민첩성의 부재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노력이 관성에 갇히거나 심지어는 침체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이 때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바로 간편하고 원활하게 하이브리드 멀티-클라우드 환경을 통합하고 미래에 대비할 수 있도록 하는 것입니다. 이는 실제로 가능하며, 생각보다 쉽게 이루어질 수 있습니다.

디지털 발견”

트랜스포메이션이라는 것은 시류에 맞게 민첩하게 움직이는 것입니다. (이는 목적 기반의 레거시 IT 접근법과는 반대입니다.) 민첩하다는 것은 맞춤형으로 유연하게 제공되는 IT 모델을 통해 새로운 “디지털 발견”을 하며, 이에 따라 적응하고 확장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러한 프로세스는 임시방편이 아니며, 기업이 선택하는 솔루션도 임시방편이 아니어야 합니다.

Freedom to Lean into “Digital Discoveries”

 “금융과 클라우드 유연성, 그리고 지금 둘이 중요한 이유”(영문) 웨비나를 확인하고 성공적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해 멀티-클라우드 전략이 중요한 이유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세요.

현대적인 유연한 스토리지로 퍼블릭 클라우드와 프라이빗 클라우드의 간극을 메우는 것은 간단하고 전략적인 (그리고 종종 간과되는) 단계이며, 성공적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으로의 문을 열어줄 수 있습니다. 멀티-클라우드 환경을 위해 설계된 데이터 스토리지를 구현하여 록인의 함정에 빠지지 않고 멀티-클라우드 관리의 복잡성을 줄일 수 있습니다.

이를 통해 기업은 멀티-클라우드 전환 활용 사례를 만들어낼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서버리스(serverless) 컴퓨팅 플랫폼을 통해 이벤트 로그를 수집하고, 구글 클라우드 분석에서 이러한 데이터를 원활하게 분석하는 것입니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튼튼한 기초

확장을 선택하여 둘 이상의 클라우드 프로바이더를 사용하든, 이미 멀티-클라우드 전략을 사용하고 있는 93%의 기업(영문자료)이든, 처음에 제대로 된 기초를 세우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한 IT 제공업체는 현 환경으로 인해 수요가 늘어날 것을 예측했습니다. 이 때문에 고객의 비즈니스 연속성 계획과 자체 스토리지 솔루션이 최우선 순위를 차지하게 되었습니다. 세계 최고 규모의 은행을 비롯해 고객들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업체는 스토리지를 빠르게 강화해야 했습니다. 늘어난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와 가상 데스크톱, 원격 거래에 필요한 초저지연성을 지원하기 위해서는 장기적인 복원성과 안정성이 필요했습니다.

고객이 인프라를 현대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전에, 서비스 공급업체는 자체적인 현대화를 진행하며 퓨어스토리지를 통해 데이터 스토리지를 강화했습니다. 이러한 투자는 효과가 있었습니다. 서비스 제공업체는 팬데믹의 상황에서도 좋은 성적을 유지할 수 있었고, 고객에게 업계 최고의 기술 솔루션을 제시할 수 있었으며, 고객이 가장 도움을 필요로 할 때 탁월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었습니다. 
A Foundation for Digital Transformation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기초

  • 각 부서의 리더와 대화하기. 방해 요소, 기회, 위시리스트 아이템을 확인하세요. 목표 달성을 위해 필요한 사항을 확인한 다음, 데이터 및 기술 솔루션을 적절하게 조정하십시오. 이러한 대화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시작을 위해 필요한 기능과 대역폭을 확인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 각 워크로드에 맞는 최고의 클라우드 아키텍처 도입하기. 여기에는 퍼블릭, 프라이빗 및 매니지드 클라우드와 온-프레미스 데이터 스토리지의 조합이 포함될 수 있습니다.
  • 적합한 데이터 스토리지 솔루션 선택하기. 공급업체 간에 데이터를 손쉽고 유연하게 마이그레이션할 수 있는 현대적인 데이터 구성요소가 필요할 것입니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여러 시도를 할 때 늘 예측과 계획이 가능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서비스형 퓨어(Pure as-a-Service™)와 같은 서비스는 대규모 설비투자나 부족한 프로비저닝의 리스크, 혹은 공급업체 사이에서의 데이터 이동성 부족 없이 유연한 소비 모델을 제공합니다.

첫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마지막이 아닐 가능성이 높습니다

미뤄두었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프로젝트를 다시 활성화할 때는 현재의 데이터 스토리지 솔루션이 기업의 목표를 잘 지원하고 있는지 고려해보아야 합니다. 기존의 IT 인프라는 현대적인 데이터와 AI 기반 프로젝트를 수용하기에는 불안정할 수 있습니다. 더욱 현대적인 데이터 및 클라우드 솔루션 없이는 기업의 목표 달성 능력이 저해될 수 있습니다.

멀티-클라우드로 나아가는 길은 거창하고 복잡한 임시방편의 집합이 될 필요가 없습니다. 단일의 통합 서브스크립션 기반 서비스인 ‘서비스형 퓨어’는 소규모로 시작하여 무엇이 적합한지 확인해 보고 시도하며 수정해 나갈 수 있는 유연성을 제공합니다. 진화하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전략을 완벽히 보완해준다고 할 수 있습니다.

데이터 스토리지를 다시 생각하는 것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프로젝트와 클라우드 전략을 계획하는데 있어 가장 처음으로 고려하는 부분이 아닐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스토리지 전략을 적절하게 구축하는 것은 기대 이상으로 성공적인 디저털 전환 프로젝트에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퓨어스토리지가 제공하는 빠르고 유연한 데이터 스토리지는 프라이빗과 퍼블릭 클라우드 생태계를 통합해 줍니다. 이제는 사일로화된 클라우드 환경을 없애고 어디에서나 애플리케이션을 구동하며, 높아지는 비정형 디지털 데이터의 가치를 실현할 때입니다.

퓨어스토리지가 어떻게 클라우드 좁힐 있도록 지원하는지 자세히 알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