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들이 일반적인 통념에 도전하고, 같은 자리에 가만히 있는 것을 거부하며, 패러다임을 전환할 때 큰 성과를 얻었다는 것을 우리는 역사를 통해 알 수 있습니다.

9/11 직후와 경제 침체 당시 애플(Apple)의 전략을 생각해 보십시오. 긴축 대신 ‘게임 체인저’로 작용할 수 있는 고가의 제품을 출시하며 큰 성공을 거뒀습니다. 아마존(Amazon)도 마찬가지입니다. 2009년, 전 세계적인 경기 침체의 시기에 새로운 킨들(Kindle) 모델을 출시하여 매출이 급상승했습니다. 미디어 서비스 제공업체 넷플릭스(Netflix)도 좋은 예입니다. 비관론자들은 기업이 망할 것이라 예측했지만, 넷플릭스는 성장의 단계마다 제품의 서비스를 개선하며 엔터테인먼트 업계를 바꾸어 놓았습니다.

위기 초기와 불확실성이 시작되는 시기에 우리는 어떤 기업들이 기꺼이 위험을 무릅쓰고, 변화를 주도하며, 패러다임의 전환을 도모하는지, 아니면 변화해야 한다는 압박에 무너지고 마는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비디오 대여 사업의 1인자였던 블록버스터(Blockbuster)를 기억하시나요?)

특히 불확실한 상황에서는 누군가가 대담하게 큰 일들을 대신 해결해 주길 가만히 앉아 기다리고 싶은 유혹이 들 수 있습니다. 대부분의 비즈니스 리더들도 마찬가지입니다.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영문자료)의 설문에 따르면, 응답자의 42%가 자신의 회사에서 현재 상황에 도전하는 사람이 전혀 없거나 거의 없다고 답했습니다. 단 3%만이 늘 현재 상황에 도전하는 것을 보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많은 기업들이 말로는 위험을 감수하라고 하지만, 정작 그런 상황에 놓이게 되면 아무것도 하지 않습니다. 변화에 대한 이러한 태도야말로 반드시 변화  해야 합니다.

변화가 패러다임 전환을 가능하게 하는 이유

직장에서든 가정에서든 변화는 사람들은 두렵게 합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변화를 위험한 것이라고 보지만, 진정한 위험은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에서 옵니다. 세상은 우리를 기다려주지 않으니까요. GE의 CEO이자 회장이었던 고(故) 잭 웰치(Jack Welch)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기업 외부의 변화 속도가 내부의 변화 속도보다 더 빠르면, 기업의 끝이 다가오는 것이다.”

비슷한 맥락에서 월트 디즈니 컴퍼니(The Walt Disney Company)의 회장 로버트 아이거(Rober Iger)는 지금이 진화해야 하는 시기라는 경고에 주의를 기울이지 않는 기업의 위험성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오늘날의 세상에 얼마나 많은 혼란의 요소가 있는지 확인하고도 안전만을 추구하며 현상 유지에 힘쓴다면 더 이상 발전할 수 없다.”

변화는 비즈니스의 성장을 저해하는 문제들을 해결합니다. 모든 산업에 적용되는 이야기지만, 재택 근무 직원들을 위하여 데이터 액세스 관리에 의존하는 기업이라면 지금 상황에서는 변화가 더욱 중요합니다. 최근 많은 기업이 비즈니스를 계속 유지해 나가기 위해 기술을 최적화하며 마치 마스터 클래스 수업을 받는 듯한 시기를 보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기술이 작동하지 않을 때 얼마나 괴로운지 확인했습니다.

“넷플릭스와 함께한 격리의 시간이었습니다. 하지만 전혀 느긋하지 않은 시간이었죠,” 워싱턴 포스트의 기술 칼럼니스트 제프리 A. 파울러(Geoffrey A. Fowler)는 화상 회의의 실패와 불안정한 광대역으로 힘들었던 재택 근무 시기에 대해 이와 같이 밝혔습니다.

직원들을 서로 연결해주고 기업의 데이터에 연결해주는 제품이 제대로 작동한다면 생산성은 향상됩니다. 퓨어스토리지가 강조하는 바는 다음과 같습니다. 기업에서 데이터가 잘 운영되기를 원한다면, 데이터 민첩성을 지원하는 기술의 변화가 필요합니다. 데이터 스토리지의 현상 유지만을 추구한다면 느린 데이터로 인해 기업의 성장이 저해될 수 있습니다.

How to Make Paradigm Shifts Happen

패러다임 전환을 현실화하는 법   

“기업에서 높은 위치까지 올라가는 동안 우리는 순응에 너무 익숙해진 나머지 이를 기업 전체에 널리 전파합니다.” 하버드 경영대 교수이자 ‘긍정적 일탈주의자’의 저자인 프란체스카 지노(Francesca Gino)는 밝혔습니다. 지노 교수에 따르면 “긍정적 일탈주의자(영문자료)”는 대담한 방식으로 혁신을 도모하고 운영을 개선하는 사람입니다.

여기에서 핵심은 전략을 가지고 변화를 이끌어 나가야 하며, 얼마만큼의 변화가 일어나든 기술은 비즈니스에 핵심적이라는 것을 기억하는 것입니다. 빅데이터와 재택 근무 등의 트렌드에는 항상 변화를 위한 신중한 계획이 필요합니다. 예를 들어 새로운 기술에 투자하기 전에는 업계에서 입증된 벤더와 협력하거나 구입 전에 PoC를 요청하고, 기술을 사용해본 유저로부터 피드백을 받아야 합니다.

패러다임 전환을 도모하는 기업을 위한 조언

다음은 현상 유지에서 벗어나 변화를 주도하고자 하는 기업을 위한 조언입니다.

  • 선택과 집중. 가장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아이디어를 선택하여 변화의 우선 순위를 정하세요. 한 번에 너무 많은 변화를 추구하는 것은 패러다임 전환을 두려워하고 현상 유지에 안정감을 느끼는 사람들의 불안감을 키울 수 있습니다.
  • 지지 얻기. 변화를 위해서는 신념을 공유하는 사람들이 필요합니다. 혼자 변화를 도모하는 것은 어려운 일입니다. 더 많은 사람들을 설득해 지원을 얻고 두려움을 극복하세요. 
  • 간단명료한 설득. 현상 유지에서 벗어나기 위한 아이디어 중 사람들이 받아들일 수 있는 것은 일부 가치 제안 뿐입니다. “해결책은 의미 있고 중요한 가치를 포함하며, 거부할 수 없는 제안을 담고 있어야 합니다. 변화의 목적을 명확히 설명할 수 없다면 직원들이 이를 수행할 가능성은 낮습니다.”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에서 에디스 온더릭 하비(Edith Onderick-Harvey)는 이와 같이 밝혔습니다. 
  • 변화에 대한 이야기 공유하기. 에디스 온더릭 하비는 “성공이 성공을 낳습니다” 라고 말했습니다. “기업 행사에서 앞을 내다보고 기회를 포착하는 중간급과 최전선의 리더들의 공로를 인정하고 그들의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현상 유지로는 충분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세요.”

비즈니스에 기술 변화가 다가오는 상황에서 리스크보다 더 큰 성과를 원한다면, 퓨어스토리지의 현대적 데이터 경험(영문자료)을 통해 패러다임 전환을 향해 나아가는 것을 고려할 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