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요한 데이터 및 애플리케이션에 효율적인 보호 및 복원 기능을 제공하는 것은 필수적입니다. 특히 보호하는 데이터에서 실제 비즈니스 가치를 도출하려는 경우에는 반드시 이러한 기능을 구현해야 합니다. 그러나 데이터센터 전략이 여러 플랫폼과 기술을 포함할 경우 엄격한 서비스수준계약(SLA)과 계속 짧아지는 복구시간목표(RTO)는 엄청난 문제를 야기합니다. 이러한 요구 사항을 충족하기 위해 점점 더 많은 조직들이 하이브리드 및 데이터 인텔리전트 인프라로 전환하고 있습니다.

데이터 보호 기술 및 프로세스는 명확한 목표가 없다면 아무 의미가 없습니다. 목표를 설정하고 이를 비즈니스 및 IT 목표에 맞춰 조정해야 합니다. 그런 다음, 시간이 지남에 따라 개선될 수 있도록 측정하고 미세하게 조정해 나가야 합니다. 실제 데이터 보호 및 가용성 SLA를 이해하는 것은 점점 더 중요해지고 있습니다. 이는 IT 실무자뿐만 아니라 툴을 제공하는 기술 업체에도 해당됩니다.

최근 ESG(Enterprise Strategy Group; 영문자료)는 미국 및 캐나다 조직의 데이터 보호를 담당하거나 이에 관여하는 약 400명의 IT 전문가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했습니다. 설문 조사의 목적은 애플리케이션 및 워크로드 SLA 요구 사항을 충족할 수 있는 역량을 효과적으로 이해하기 위한 것입니다. ESG는 엔드 유저 배치 상태를 더 명확하게 파악하고 격차를 식별하며 향후 기대치를 강조하고자 했습니다. 또한, 이 연구는 하이브리드 환경을 비롯한 가용성 기술 및 방법을 기반으로 실제 데이터 유실 상황에서 다운타임, 다운타임 메트릭스 및 실제 SLA에 대한 허용 오차도 평가했습니다.

최근 ESG 수석 애널리스트인 크리스토프 베르트랑(Christophe Bertrand)과 이 연구에 대해 논의하며, 대부분의 조직은 SLA 격차(명시된 SLA와 이를 준수하는 역량 간의 차이)를 경험하며 이러한 격차는 RTO 준수 역량에 큰 영향을 준다는 점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 영향은 IT 운영을 넘어 비즈니스까지 미칩니다. 애플리케이션 다운타임을 경험한 많은 기업들은 다음과 같은 경험도 했습니다.

  • 수익 손실
  • 고객 신뢰도 감소
  • 브랜드 완결성(brand integrity) 손상

부분의 조직은 미션 크리티컬한 앱에 대해 1시간이 넘는 다운타임을 허용할 수 없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나 평균 예상 복구 시간은 6시간을 초과했습니다.

또한, 이 설문 조사는 비즈니스 연속성 및 재해복구 테스트에 대한 흥미로운 트렌드를 보여주었습니다. 응답한 조직 중 1/4만이 매주 테스트를 실시했습니다. 대부분의 조직은 월 1회 또는 그 미만으로 테스트를 실시했습니다. 빈번한 사이버 공격과 랜섬웨어, 기타 인프라 기능 손상 문제를 고려할 때 이는 위험한 도박입니다. 테스트를 더 자주 실시하면 문제를 더 빨리 식별하고 해결할 수 있으며, 다운타임이 문제가 되기 전에 테스트 결과에 따라 데이터 보호 전략을 개선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전략에 대한 첫 번째 테스트가 비즈니스에 피해를 주는 실제 상황이 되는 것을 아무도 원치 않을 것입니다.

보고서 전문에서 다음의 내용은 물론 보다 더 많은 내용을 자세하게 알아보세요.

  • 복구 가능성의 경험 및 인식 측면에서, 기존 온-프레미스 구현에서 클라우드 기반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할 경우 어떤 문제가 발생하는지
  •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애플리케이션 간의 복구시점목표(RPO) 불일치
  • 데이터 보호, 비즈니스 연속성 및 재해복구 프로세스가 어떻게 클라우드와 점점 더 밀접해지고 있는지

퓨어스토리지는 2020 가트너 매직 쿼드런트 프라이머리 스토리지 어레이  부문에서 실행력과 비전 완성도 항목에서 최고 점수를 획득하며 최상위 리더로 선정되었습니다. 고객과 파트너 여러분, 그리고 퓨어 팀의 헌신이 없었다면 퓨어스토리지는 이러한 성과를 달성할 수 없었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