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몇 년 동안 거의 모든 분야의 기업들이 고객의 관심을 끌기 위해 온라인, 디지털 퍼스트 방식으로 전환하고자 노력해왔습니다. 비디오 게임 개발사처럼 전통적인 ‘물리적 미디어’ 기업조차도 제품을 디지털용으로 설계하고 지속적인 테스트를 통해 출시 시간을 단축하고 있습니다.

디지털 퍼스트 방식으로의 전환은 많은 이점을 제공합니다. 더 빠른 상호 작용을 가능하게 하고, 앱 개선이나 새로운 콘텐츠 제공을 통해 고객 경험을 지속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는 엄청난 기회를 창출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엄청난 리스크도 따라옵니다.

속도 – 통제 = 위험

디지털 퍼스트 세상의 위험성

경쟁사를 앞지르기 위해, 또는 기존 고객들의 수요가 높은 기능을 제공하기 위해, 개발자들은 더 짧은 시간에 새로운 버전을 출시하기 위해 경쟁합니다. 그 과정에서 스트레스 테스트와 엣지 케이스 분석을 서둘러 끝내거나, 출시 이후에 테스트를 진행하는 경우가 발생합니다.

이 때문에 최고의 기업도 재정적 위험과 브랜드 손상의 리스크에 노출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현재 디지털로만 제공되는 Sony PlayStation 5는 벌써 다운로드 큐 문제(영문자료)가 발생했고, 플랫폼의 주요 게임 중 하나인 Cyberpunk 2077(영문자료)은 품질 문제로 인해 PlayStation 온라인 스토어에서 삭제되었습니다.

고객은 어떤 미디어에서도 이를 용납하지 않습니다. 최근 DevOps.com이 검토한 커머스 및 유통 앱 테스트 현황에 대한 Testlio의 보고서(영문자료)에 따르면, “사용자의 50%는 리뷰에서 별 3개를 받은 앱은 다운로드하지 않으며, 85%는 별 2개를 받은 앱은 다운로드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소프트웨어 테스트를 단축한다는 것은 위험한 발상입니다.

이러한 이유로, 많은 조직이 연속적인 고속 코드 테스트를 지원하기 위해 로그 분석 파이프라인에 투자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파이프라인은 기능, 스트레스 및 에코시스템 테스트를 자동화 및 가속화하지만, 매번 적시에 테스트를 완료하려면 조직은 다음을 지원할 수 있는 인프라가 필요합니다.

  • 데이터를 강화/태그할 수 있도록 성능 확장이 가능하며, 매일 수천 건의 테스트 실행
  • 트렌드 분석을 위해 TB 용량의 로그, 메타 데이터 및 기록 데이터 저장
  • 필요할 때마다 테스트 환경을 변경할 수 있도록 컨테이너화된 워크로드 지원

확장 가능한 파이프라인 제공에 대한 인사이트

퓨어스토리지의 해결책

퓨어스토리지는 디지털 퍼스트 방식이 고객 경험에 대한 기회와 리스크를 모두 동반한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습니다.

퓨어스토리지는 고객이 퓨리티(Purity) 운영 환경의 정기적인 업데이트를 통해 지속적으로 혁신을 추진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는 패치를 하는 것일 수도 있고, 고객에게 비용을 전가하는 다른 공급업체와 달리 추가 비용없이 새로운 소프트웨어 기능을 제공하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높은 품질의 업데이트가 적시에 배포되도록 하는 것은 간단한 일이 아닙니다. 특히 동시 테스트 수가 하루에 수백 건에서 수십만 건으로 증가하면 기존 테스트 모델로는 감당할 수 없습니다.

이 때문에 퓨어스토리지는 지속적인 테스트를 통해 지속적인 통합 및 배포(이하 CI/CD) 개발 프로세스를 도입했습니다. (그림 1) 지속적인 테스트를 통한 CI/CD 개발에 대한 새로운 솔루션 브리프를 통해 퓨어스토리지가 플래시블레이드(FlashBlade)의 뛰어난 확장성과 빠른 문제 해결로 어떻게 분석 파이프라인을 지원하는지 알아보세요.

CI/CD development process with continuous testing

그림 1: 퓨어스토리지의 CI/CD 개발 프로세스 예시

분석 파이프라인을 개선하는 방법에 대한 아이디어를 얻으시고, 퓨어스토리지가 데이터 분석을 위한 최고의 플랫폼이라는 것을 어떻게 확신할 수 있는지 확인하시길 바랍니다.

퓨어스토리지는 단순한 공급업체가 아닌 고객을 대변하는 입장에서 기업을 지원합니다.